하드 럭  : (전1권)

저 : 야쿠마루 가쿠 ㅣ 역 : 민경욱 ㅣ출판사 : 북홀릭(bookholic) ㅣ 발행일 : 2015년 11월20일

원제 : HARD LUCK

상품공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 크게보기

정가

$26.00

판매가

(45% 할인, $11.70↓)

포인트

0.29 적립

상세정보

440쪽 l 148x210(A5)

ISBN

9788925890258 ( 8925890259 )

판매상태

판매중

배송구분

한국배송l 배송 및 배송비 안내

잡지 및 일반상품의 사은품은 포함되지 않습니다.

$99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l자세히 보기

주문수량

북카트담기 바로구매 위시리스트

4명 평가

    상품 정보

    리뷰/한줄평

    저자정보

    배송안내

    북마스터추천글

    회의 부조리한 일면을 소재로 비정한 사회에 대한 근원적 물음을 던지다

    “너희들이 대단한 죄가 아니라고 생각하며 하는 일들이 쌓이고 쌓여서 우리 할머니를 죽이고 내 인생을 짓밟은 거야!”


    본 책 [하드 럭]은 [천사의 나이프], [어둠 아래], [허몽] 등의 작품으로 한국 독자들에게 진지한 사회 비판을 담은 짜임새 있는 미스터리 소설을 꾸준히 발표해온 야쿠마루 가쿠 작가가 2011년 발표한 신작 미스터리 장편이다.
    평범한 한 청년의 이야기를 통해 비정한 사회의 일면을 가감 없이 보여주면서도 살인범으로 몰린 주인공이 진범을 추적해가는 미스터리 스릴러로서의 재미도 놓치지 않은 수작이다.
    발표 당시 일본 현지에서, 한 청년에게 닥친 비참한 현실과 바닥까지 추락한 처지를 벗어나려는 처절한 몸부림을 통해 현대 일본 사회의 비정하고 냉혹한 현실을 신랄하게 꼬집었으며, 더욱 심화되어가는 범죄에 대한 구조적이고 근원적인 물음을 던지는 작품이란 평가를 받았던 작품이다.

    출판사서평

    지금 분명한 건 내가 함정에 빠졌다는 것.
    누가 그랬는지, 왜 그랬는지는 모른다.
    분명한 건 그날 그 사람들 중 진범이 있다는 것뿐. 이제 어떻게 해야 하지? 어디로 가야 하지?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조그만 공장을 다니다 해고된 20대 청년 아이자와 진은 이후 인터넷카페에서 숙식을 하며 일용직 아르바이트로 근근이 살아간다. 그러다 우연히 만난 사람에게 부동산 사기를 당해 얼마 안 되는 저축까지 몽땅 날리고 순식간에 노숙자 처지로 전락한다. 어디를 둘러봐도 의지할 곳 없는 진은 먹고 살기도 힘들어 결국 불법적인 일에 손을 대지만 불리한 처지에 착취당하기만 하는 삶은 변함이 없다. 그런 삶에 질린 진은 불법 사이트에서 동료를 모아 막연하게 한방 인생역전을 꿈꾸지만 오히려 익명의 동료에게 속아 살인강도범의 누명을 쓰고 경찰에게 쫓기게 된다. 이대로 경찰에 체포되면 분명 살인범으로 몰려 사형이 될 게 뻔한 상황. 진은 그날의 동료들이 남긴 작은 단서를 이용해 진범을 찾기 시작한다.

    사회의 부조리한 일면을 소재로 비정한 사회에 대한 근원적 물음을 던지다

    일본 현지의 평가처럼 [하드 럭]에는 현대 일본의 사회 구조에서 비롯된 많은 범죄들이 등장한다. 보이스피싱, 계좌이체 사기, 개인정보 매매, 부동산 사기 등등. 하지만 본 책에 등장하는 이런 이야기들은 마치 우리들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인 양 전혀 낯설지 않다. 연일 뉴스를 통해 듣던 우리 주변의 이야기들이다. 그래서일까. 작품을 읽는 내내 주인공에게 펼쳐지는 일들은 한국의 독자인 우리에게 현실감 있게 전달된다. 과연 내게도 이런 일이 생기지 않으리란 보장이 있을까? 우리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낯설지 않은 이야기가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하드 럭]은 책을 읽는 내내 독자들에게 생생한 현실감과 함께 책장을 넘기는 손을 멈출 수 없게 만들 것이다.

    후더닛 등 미스터리적 구성에도 충실한 미스터리 장편소설

    [하드 럭]은 사회 병폐에 대한 문제 제기를 하려는 책은 아니다. 전형적인 미스터리 소설이다. 사회 문제를 주요 소재로 삼고는 있지만 전체적인 이야기의 틀은 미스터리 독자에게 익숙한 형태를 취하고 있다. 바로 미스터리의 전형이라 할 수 있는 후더닛(범인 찾기) 스타일과 경찰소설의 전형인 범인 추적의 두 축을 이야기 흐름의 주된 구조로 사용한다.
    주인공 아이자와 진은 일발역전의 기회를 노리려다 본의 아니게 강도짓에 가담하게 되고, 같이 모였던 익명의 동료들 중 누군가의 함정에 빠져 살인범으로 몰리게 된다. 증거는 모두 자신이 범인임을 보여주고 있고, 하루하루 경찰의 추격망은 자신을 향해 다가오고 있는 현실에서 그에게 남은 것은 진범―그날의 동료들 중 누군가를 찾아내는 것이다. 이틀 동안 만나면서 발견하고 기억하는 사소한 단서를 쫓아 동료들의 정체를 파헤치는 주인공의 이야기는 후더닛 스타일로서만 봐도 전혀 아쉬움이 없을 정도로 흥미진진한 전개를 보인다.
    또 다른 축은 그를 쫓는 형사를 통한 경찰 소설의 틀이다. 주인공과는 다른 시각에서, 또 드러난 여러 증거와 사건 정보를 통해 주인공을 진범이라 생각하고 쫓는 형사들의 이야기는 전형적인 경찰 소설의 흐름대로 시시각각 범인의 숨통을 조이듯 수사의 범위를 좁혀나간다. 그리고 그 수사의 중심에 선 한 형사가 가지는 사건에 대한 의문과, 경찰 조직과는 다른 개인적 시각은 작품을 읽는 독자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던져준다.
    이 두 가지 축을 통해 마지막 반전의 순간까지 독자들의 추리를 비웃듯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이야기를 완성시킨 [하드 럭]은 미스터리 소설로서도 뛰어난 완성도를 보여주 ...

    본문중에서

    뺨에 찌르는 것 같은 통증을 느껴, 천천히 눈을 떴다.
    짙은 어둠 속에서 뭔가가 천천히 떨어진다.
    눈이다―.
    가만히 쳐다보고 있다가 뺨과 손끝에 느껴지는 통증의 이유를 깨달았다.
    쌓인 눈 위에 쓰러져 있었던 것이다. 왜 이런 데 있지? 꿈인가 하고 생각했지만 뺨과 손끝에 느껴지는 냉기는 틀림없는 현실이다.
    눈을 짚으며 일어났다. 순간 뒷머리에 둔중한 고통이 느껴져 손으로 눌렀다.
    발밑으로 펼쳐진 일면이 오렌지색으로 빛나고 있다. 그 이상한 광경에 위화감을 안은 채 천천히 고개를 들었다.
    눈앞에 있는 2층짜리 저택이 불타오르고 있다.
    어떻게 된 거지…….
    활활 타오르는 화염을 믿기지 않는 심정으로 바라봤다. 드디어 어렴풋 기억이 돌아온다.
    자신들은 저 집 안에 있어야 했다. 어째서 이런 데 쓰러져 있고 저 집은 불타고 있을까.
    동료들은―.
    번뜩 생각이 들어 주위를 둘러봤다. 울창한 나무들이 만들어낸 어둠이 펼쳐져 있을 뿐 인기척은 없다.
    설마 저 저택 안에 남겨진 건 아니겠지. 그런 생각이 스쳤지만 격렬하게 타오르는 저택에 다가갈 수는 없었다.
    문득 바로 앞의 눈에 반쯤 파묻힌 종이다발 같은 게 눈에 들어왔다. 다가가 눈 속에서 종이다발을 집어 들었다.
    띠지로 묶인 만 엔 ...

    상품 정보

    리뷰/한줄평

    저자정보

    배송안내

    한줄평 0개의 한줄평이 있습니다.

    [0 / 100자]

    내보내기

     

    상품 정보

    리뷰/한줄평

    저자정보

    배송안내

    저자소개

    야쿠마루 가쿠 [저]

    종합 베스트셀러 1위 《돌이킬 수 없는 약속》의 저자!
    제 51회 에도가와란포상 수상 작가!
    1969년 효고현에서 태어났다. 2005년 《천사의 나이프》로 제51회 에도가와란포상을 수상하였다. 그 외에도 2007년 《오므라이스》로 제60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후보, 2011년 《하드럭》으로 제14회 오야부하루히코상 후보, 2014년 《유자이》로 제35회 요시카와에이지문학신인상 후보, 2014년 《불혹》으로 제67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후보에 올랐으며, ...

    저자의 다른책

    $16.50 (45%)
    $18.15 (45%)
    $16.50 (45%)
    $16.50 (45%)
    $16.50 (45%)

    전체선택


    민경욱 [역]

    1969년 서울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역사교육과를 졸업했다. 인터넷 관련 회사에 근무하며 1998년부터 일본문화포털 ‘일본으로 가는 길’을 운영했고, 현재는 전문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 역서로는 요시다 슈이치의 『거짓말의 거짓말』, 『여자는 두 번 떠난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11문자 살인사건』, 『몽환화』, 『미등록자』, 이케이도 준의 『은행원 니시키 씨의 행방』, 『하늘을 나는 타이어』, 이사카 코타로의 『SOS 원숭이』, 『 ...

    상품 정보

    리뷰/한줄평

    저자정보

    배송안내

    배송/교환/환불

    • 캐나다 배송의 경우 세관 통관 절차에 따라 3~5일내외 배송일이 추가될 수 있습니다.
    • 한국 현지 및 출판사의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인터파크글로벌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을 드립니다.
    • 잡지 및 일반상품에 제공하는 사은품(부록)은 통관상의 제약으로 인해 인터파크 글로벌 주문고객께는 포함되지 않습니다.
    • 상품을 수령한날로부터(배송완료일)7일 이내 교환 신청 가능합니다.

      - 상품하자, 서비스 자체 등 인터파크 글로벌의 과실이 아닌 고객변심에 의한 반품은 불가합니다.

      - 파손, 파본으로 인한 교환/반품 요청 시 하자 증빙 이미지를 담당자가 확인 후 새 상품을 배송해드립니다

        (자세한 내용은 고객센터>반품/교환 FAQ를 참조)

      - 반품접수 없이 임의 반송하거나 반송된 상품이 훼손된 경우 교환/반품이 불가할 수 있습니다.

      - 교환은 동일상품으로 배송해드리며, 다른 상품으로 교환되지 않습니다.

      -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습니다.

    • 환불처리 시 카드사의 사정에 따라 환불내역이 확인되기까지 3~7일 정도 소요될 수 있습니다.